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4일, 인민군의 제노사이드(Genocide), 그 진실 허구 세미나 개최
  • News Desk
  • 승인 2019.06.13 00:01
  • 댓글 0
북한군에 의해 학살된 일반인

6·25전쟁 전후 북한인민군과 소련군, 중공군 등에 의한 민간인 대량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세미나가 진행된다.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김규환 국회의원실이 주관하고 사단법인 물망초가 주최하여 6월 1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 3세미나실에서 ‘인민군의 제노사이드, 진실과 허구’ 라는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세미나는 6월 호국의 달을 맞아 (사)물망초 전쟁범죄조사위원회와 (사)6·25공원국민운동본부가 공동으로 6·25 전쟁당시 자행된 인민군의 민간인 학살 사건을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송건영 교수(단국대학교 공공인재대학 해병대군사학과)와 김광동 박사(나라정책연구원장)가 발제를 맡아 발표하고, 토론에는 김석향 교수(이화여자대학교 북한학과)가 참여한다. 주제와 관련하여 발제와 토론 그리고 질의 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단국대학교 해병대군사학과 송건영 교수는 6·25전쟁 전후 북한 인민군과 남북한 공산주의자들을 비롯한 소련군, 중공군 등 적대세력에 의해 자행된 학살에 대하여 그 규모와 전개 양상,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분석현황 등을 중점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광동 박사는 6·25전쟁을 스탈린이 주도하여 북한의 전체주의 확립과 그 확장을 위한 침략전쟁으로 보고, 공산주의의 민간인 학살 대상자에 대한 구체적인 발표를 할 예정이다.

두 발제자를 통해 이번 세미나가 6·25전쟁 당시 한국사회에 공산주의자들에 의한 민간인 대량 학살에 대해 규명하고 국민들의 역사적 인식을 재고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임을 기대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Des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어선 삼척항 올때까지 몰라… 방파제 인근 민간인이 신고
"북한의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 청와대까지 행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