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北어선 삼척항 올때까지 몰라… 방파제 인근 민간인이 신고군·경은 눈 감고 있었나…안보 불안감 커져
  • 김영주
  • 승인 2019.06.19 00:01
  • 댓글 0

군·경이 합동으로 관리하는 대북 감시망에 커다란 구멍이 뚫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은 조업 중인 어선이 신고한 게 아니라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에서 민간인이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군·경에 따르면 당시 군은 해경으로부터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이 발견됐다는 상황을 전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 어선은 방파제 인근 부두에 거의 접안한 상태로, 그 전까지 군·경은 전혀 상황 파악을 하지 못했다.

북한 어선은 표류하면서 대북 감시망을 통과해 삼척 방파제 인근까지 흘러온 것으로 보인다. 만일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었다면 해당 지역이 큰 위험에 빠졌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군 조사 결과,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었다”면서 “다만 소형 목선은 일부 탐지가 제한되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한어선 (자료사진)

북한 어선을 최초 신고한 사람도 어민이 아니라 방파제 인근에 있었던 민간인이었다. 군·경은 최초 신고자의 신원을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대북 감시망에 큰 구멍이 뚫린 것으로 확인되자 안보 불안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만에 하나 북한이 ‘소형 목선’인 간첩선을 보내면 탐지가 가능하겠냐는 것이다. 지난해 9·19 군사합의 이후 대북 감시 태세가 허술해졌다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한편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4명 중 2명은 귀환 의사를 밝혀,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갔으며,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가 확인돼 남한에 남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미 연합훈련 문제 삼는 北 -美 전문가들 “실무회담 재개 사실상 어렵다”
“한미 연합훈련 문제 삼는 北 -美 전문가들 “실무회담 재개 사실상 어렵다”
한일 무역갈등에 美 고심…중립 지킬 가능성 ↑
한일 무역갈등에 美 고심…중립 지킬 가능성 ↑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