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해상판 노크귀순’ 국정조사 추진…“안보게이트 진실 밝혀야”
  • 박상준
  • 승인 2019.06.27 00:02
  • 댓글 0

북한 목선 삼척항 정박 사건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북한선박 삼척항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모두 국정조사를 요구했었다”면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같이 낼 것인지, 따로 낼 것인지 논의해보고 우리 당이 먼저 내거나 함께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해상판 노크귀순’ 사건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방문한 군부대에서 문전박대 당한 것을 두고 “저희의 진상을 밝히려는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면서 “청와대, 국방부, 국정원 모두 나서서 숨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바른미래당이 요구했었는데 저희도 같이 추진하겠다”면서 “국방부 장관은 이 부분에 대한 은폐를 넘어 조작하려는 시도가 보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용감한 시민이 전화로 신고하지 않았으면, 용감한 시민이 사진 찍지 않았으면 영영 묻힐 수밖에 없었을 사건”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북한 목선이 대북 감시망을 뚫고 삼척항으로 유유히 흘러들어왔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어떠한 물리적 제지를 받지 않아 논란이 됐다.

당초 군은 북한 목선 선장의 동의 하에 목선을 폐기했다고 했으나 그마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의문점은 또 있다.

북한 주민 4명 중 2명은 북으로 귀환 의사를 밝혀, 판문점을 거쳐 북으로 갔다. 만일 대공 용의점이 있는 주민이라면 즉시 북으로 송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한 군이 “대북 감시망에 일부 탐지가 제한되는 점이 있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