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전문가들 “폼페이오의 체제보장 언급, 대북 외교 지속하려는 것”“미·북의 안전보장 정의 다르다”
  • 박상준
  • 승인 2019.07.17 00:00
  • 댓글 0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 CVID 착수시 전례없는 안전보장 제공 용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체제보장을 공식적으로 처음 언급한 것은 대북 협상을 재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미국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미국의소리(VOA)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담당 부차관보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 체제 안전보장을 언급한 것은 북한과 실무 협상을 재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폼페이오 장관의) 북한 안전보장에 대한 언급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 정권에 대한 중요한 임무를 지녔다면서, 북한 주민들을 위해 이 일을 더 잘 해야 하고 북한이 필요로 하는 안전보장이 갖춰질 수 있도록 확실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미국이 북한에 해줄 수 있는 안전보장에 대해 북한을 상대로 핵 공격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이라고 언급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도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이 과거 약속했던 북한을 공격할 의도가 없다고 밝히는 것이라면 전혀 어려운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핵심은 미국이 정의하는 안전보장을 북한이 수용할지 여부라고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지적했다.

미국과 북한이 정의하는 안전보장의 정의가 다를 수 있다는 뜻이다. 북한이 안전보장에 대해 내리는 정의는 매우 유동적이라, 때로는 경제적 혜택이나 국교 정상화, 개발 프로젝트 등을 다 합친 것을 안전보장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미국과 북한의 ‘안전보장’에 대한 정의에서 확연한 차이가 드러날 경우 향후 양측이 ‘안전보장’의 정의를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