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WSJ "北, 싱가포르 미북회담 후 핵무기 12기 제조“美 유력언론, 북의 핵 추가 제조 가능성 제기
  • 박철호
  • 승인 2019.07.29 00:01
  • 댓글 0

북한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후 핵무기 12기를 추가로 생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유력 언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WSJ는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분석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이처럼 보도하고 “북한이 핵무기 12기를 생산할 수 있는 핵 물질을 먼저 확보한 후 이를 곧바로 핵무기 생산과 연결지은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매체는 “북한이 현재 보유한 핵무기 수는 20~60기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아니냐는 예측이 나왔지만, 회담 이후에도 북한의 핵무기 생산은 멈추지 않았다는 것이다.

특히 회담 이후 위성사진을 분석해볼 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과 핵 물질 생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미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위성사진에 포착된 영변 핵 시설의 원통형 용기는 우라늄 농축 과정에 필요한 액화질소 용기로 판단된다”면서 “트럭에 실려 있던 이 용기가 우라늄 농축 과정에 쓰이는 장비인 원심분리기가 설치된 건물 쪽으로 옮겨진 것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내심 미국으로부터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 싶어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비핵화 협상을 지연시키면서 핵 무력을 완성시키고, 이를 바탕으로 체제 안전 보장과 함께 대규모 경제 원조를 받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이날 북한은 동해상을 향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며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전 고위관리들 “종전선언은 환상...文대통령 거꾸로 아는 듯”
美전 고위관리들 “종전선언은 환상...文대통령 거꾸로 아는 듯”
공무원 실종’ 北 총격 후 불태운 만행 저질러
공무원 실종’ 北 총격 후 불태운 만행 저질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