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광복회·독립기념관, '8월 독립운동가'에 김구 선생 선정'8월 6·25전쟁 영웅'에는 홍은혜 여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8.02 00:04
  • 댓글 0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김구(1876.8.29~1949.6.26) 선생을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김구 선생은 황해도 해주 백운방 텃골 태생으로, 스무살 때인 1896년 명성황후를 시해한 원수를 갚기 위해 일본인 스치다 조스케를 살해해 옥고를 치렀다.

1904년 이후 애국 계몽운동에 힘을 쏟았고, 1911년에는 신민회에 가입해 구국운동을 전개하다 일제에 붙잡혀 또다시 징역을 살았다.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중국 상하이(上海)로 망명한 그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무국장에 임명돼 일제 첩자들을 가려내 처단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임시정부가 조직한 한인애국단을 맡아 미수로 끝난 일왕 처단 작전(이봉창), 조선총독 처단 작전(이덕주·유진식), 관동군사령관 처단 작전(유상근·최흥식) 등을 지휘했다.

광복군 통수권자, 임시정부 국무위원회 주석까지 맡았던 김구 선생은 1945년 11월 임시정부 요인 1진과 함께 환국했지만, 1949년 6월 26일 경교장에서 안두희의 흉탄에 서거했다.

홍은혜 여사[국가보훈처 제공]

 

그의 유해는 온 국민의 애도 속에 국민장으로 치러졌고,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됐다.

보훈처는 또 '해군의 어머니'로 불리는 홍은혜 여사(1917.8.11∼2017.4.19)를 '8월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홍은혜 여사는 대한민국 해군 창설자인 손원일 제독의 부인으로, 남편의 초대 해군참모총장 취임을 계기로 해군 발전을 위한 평생 봉사활동에 투신했다. 

특히 해군 최초 전투함인 '백두산함'의 구매를 위해 장병 부인들과 함께 삯바느질로 자금을 모은 일화가 유명하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국 서부서 잇따라 코로나19 비상사태 선포…한인사회도 뒤숭숭
미국 서부서 잇따라 코로나19 비상사태 선포…한인사회도 뒤숭숭
코로나19가 연합훈련까지 막았다…韓美 전격 연기 발표
코로나19가 연합훈련까지 막았다…韓美 전격 연기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