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보수野, “靑 남북경협 제안, 소가 웃을 일” 반발
  • 오상현
  • 승인 2019.08.07 00:03
  • 댓글 0
문 대통령, 수보회의 주재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지난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관련 긴급 국무회의 소집 후 사흘 만의 공식 회의 발언이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이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일본 수출규제 극복 방안으로 남북 경협을 제시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오전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두발을 발사하면서 남북경협 실현가능성에 강한 의문도 제기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일본을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면서 “소가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사태 해결의 관건은 우리기업의 공급사슬의 정상화다”라면서 “단기적으론 소재 공급이 가능하도록 일본과 외교협상을 하고 중장기과제로 소재를 국산화해야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런데 (문 대통령은) 첨단 중공업 산업과는 전혀 관계없는 북한과의 경협, 너무나도 엉둥한 솔루션을 가지고 나왔다”면서 “상상 속 희망과 실현가능한 대안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 결국 또 북한이다. 북한 말고는 할 말이 없는가”라고 성토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현실인식과 대처 방안에 대해 ‘안일하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화력타격훈련 사진을 5일 내보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한국을 위협하며 연일 대남 도발격의 발사체를 발사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남북 경협’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북한은 자신들이 원하는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는 시급한 과제로 내세우면서도 남북 공동 유해 발굴이나 이산가족 화상 상봉 등 인도적 조치에 대해서는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다.

또한 한국의 한반도 중재자론을 비웃고, 미국과 직접 이야기 하겠다며 ‘통미봉남’을 고집하고 있다.

북한이 이 같은 태도에 야당은 북한과 친밀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정부를 성토하고 비판하지만 문 대통령의 태도는 완강하다.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로 야권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