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강하게 日 비난하다 돌연 톤다운한 文
  • 박철호
  • 승인 2019.08.09 00:0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일본의 수출 보복에 대해 “한일 경제와 국민 모두에게 피해를 준다”면서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적은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라며 결기마저 보여준 이전 발언과는 달라 눈길을 끈다.

일각에서는 비난이란 저강도에서 시작해 고강도로 가야 효과가 있는 것이지, 맹비난을 하다 갑자기 톤다운을 하는 방식으로는 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비판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일본이 일방적인 무역보복 조치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 “설령 이익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언급은 지난 2일 일본 내각이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결정 직후 문 대통령이 내놓은 최고 강도의 대일 메시지와 비교해서 톤 다운이 된 것이다.

이 같은 변화는 일본 정부가 지난달 4일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수출허가 강화 조치를 취한 이후 처음으로 그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의 한국 수출을 허가하는 등 전향적인 자세를 보였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이고 자국에 필요할 때는 자유무역주의를 적극 주장해온 나라이므로 이번 일본의 조치는 매우 이율배반적”이라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당장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대책부터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 등 경재력을 높이고 더욱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까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전략적으로 시기를 놓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직후 최고강도의 발언을 통해 일본 정치권을 자극하는 등 악수를 뒀다. 이어 거의 일주일이나 지난 시점에 톤을 다운함으로써 이번 메시지가 다소 두서없는 내용의 발언으로 여겨지게 됐다.

외교 전문가들은 “외교 화법에서 톤과 매너가 무척 중요하며, 때에 따라 적절히 구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