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참다못한 폼페이오 “북한 불량행동 묵과 못한다”미국이 직면한 도전 중 하나로 北 지목
  • 박상준
  • 승인 2019.08.29 00:00
  • 댓글 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미국 참전용사 조직인 ‘아메리칸 리전’이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의 불량행동이 간과될 수 없음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미국 참전용사 조직인 ‘아메리칸 리전’이 개최한 행사 연설을 통해 미국이 직면한 도전 중 하나로 북한을 꼽으며 이처럼 말했다.

미북 실무협상 재개가 무기한 지연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먼저 폼페이오 장관 등 책임자를 교체해달라는 요구를 해왔고, 이에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을 ‘불량행동’을 일삼는 국가로 지칭하는 등 기싸움을 벌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재향군인들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을 ‘미국주의’라고 설명하며, “미국주의는 우리가 직면한 도전들에 대해 진실을 말하는 것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란과 중국, 북한 등을 미국이 직면한 도전으로 나열한 뒤 “우리는 북한의 불량행동이 간과될 수 없음을 인정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적으로 ‘불량행동’이라고 지칭한 것은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발사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아베신조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비난했으나 미국은 종전까지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구체적인 대응은 삼가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았기 때문에 ‘괜찮다’는 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북한은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폼페이오 장관을 가리켜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힐난하며 담당자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이 버티기 전략으로 일관하자 이날 결국 받아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을 상대로한 국제 제재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으며 수위조절에 신경썼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