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조국 논란에도 기어코 임명하려는 文 노림수는?적폐청산 가속화…檢 장악 의도
  • 오상현
  • 승인 2019.09.03 00:00
  • 댓글 1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론의 지탄이 커지고 있지만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인사청문회도 없이 임명할 태세다.

대체 청와대는 여론의 부담까지 떠안으면서 왜 조 후보자를 임명하려고 할까.

전문가들은 조 후보자의 임명 강행에 ‘노무현 트라우마’가 근저에 깔려있다고 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MB 정권 하에서 검찰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에 검찰은 손에 쥐고 있어야 한다는 문재인 정권의 트라우마가 조 후보자에 대한 집착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가 법무 장관에 취임하면 윤석렬 검찰총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에 충성을 바칠 것이라고 청와대는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이 청와대 마음에 들지 않는 쪽으로 수사를 진행할 경우 법무부 장관이 나서서 ‘수사지휘’를 통해 검찰을 제어할 수 있다.

조 후보자 임명이 청와대 입장에서는 꽃놀이패일뿐만 아니라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도 볼 수 있는 것이다.

게다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인지도를 쌓고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걸어 여론의 인기를 얻으면 대권 후보까지 내심 노려보게 된다.

조 후보자는 서울대 교수라는 직분에 행정경험까지 더할 경우 강력한 대권 후보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 딸, 사모펀드, 각종 이권개입 등 의혹에 시달리고 있지만 일단 장관에 임명되고 나면 모든 의혹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결국 조 후보자가 기자회견을 통해 정면돌파를 시도하면 청와대가 이를 받아서 조 후보자를 기습적으로 임명할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을 나섰고,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자결재’를 준비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이상익 2019-09-03 07:14:00

    국민을 능욕하고있는 잘못은 잘 알고 있는모양이군요 보복은 보복을 반드시 부르게 되어 있습니다 포용을 표명하고 포용이 없고 협력운운하며 협력의지가 없는 독재적 업무처리는 마땅한 보상을 받아야할것입니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