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보 의식 해이해지자 金씨 부자 초상화 내건 술집까지....
  • 박상준
  • 승인 2019.09.18 00:01
  • 댓글 0
서울 마포구에 개업을 준비 중인 한 식당 건물 외벽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을 주제로 내장 및 외장 공사가 진행 중인 이 식당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을 비롯해 인공기, 북한풍의 그림 등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한국의 안보의식이 해이해지면서 서울 시내 한복판에 있는 건물 외벽에 북한 지도자 초상화가 걸리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논란이 일자 초상화와 인공기는 철거됐지만 경찰은 국가보안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달 중으로 개점 예정인 서울 홍익대 인근 술집 외벽에 김일성, 김정일 부자 사진과 북한 인공기가 걸렸다. 또한 북한 여성 그림과 북한풍 선전물이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반감을 드러냈다.

한 서울 시민은 “국민정서와 남북 분위기를 고려해볼 때, 북한 이슈를 장사에 이용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건물 외벽에 설치된 김씨 부자 초상화와 인공기가 반국가단체)북한) 활동에 대한 찬양·고무죄를 적시한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는 민원이 담당 관청에 접수됐다.

파문이 커지자 술집 점주는 16일 오전, 인공기와 초상화를 자진철거했고, 선전물 철거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술집 점주는 “주목받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단순 홍보를 위해 북한 체제 선전물을 대거 설치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전후 관계를 파악해 국가보안법 위반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반국가단체 활동이 아니라 장사를 위한 단순 홍보 목적일 경우 국보법 적용은 수월하지 않다.

전문가들은 “안보 의식이 해이해지니 민간에서 벼라별 일이 다 일어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안보 의식에 개탄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