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국·文정부 규탄' 집회 지켜본 靑…공식 반응은 없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0.04 00:02
  • 댓글 0

보수단체 광화문 집회(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 시민들이 태극기와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청와대는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지켜봤다.

특히 조 장관 거취와 검찰개혁 등의 이슈를 두고 진영 간 대결이 첨예하게 이어지는 시점인 만큼 청와대 물밑에서는 이번 집회가 향후 여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기류도 감지됐다.

일부 비서진은 참가자 수나 집회 구호 등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번 집회에 대한 공식 반응은 내놓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개천절인 이날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았으며, 자연스럽게 집회와 관련한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청와대가 코멘트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 당시에도 공식적인 논평은 내놓지 않았다.

대신 이틀 뒤인 30일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숫자의 사람들이 모였다. 수많은 사람이 다 함께 촛불을 들고 한목소리로 외쳤다는 것에 대해 당연히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조국 사퇴' 집회 이후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이 집회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럼에도 향후 검찰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 메시지의 흐름에 이날 집회가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있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흘러나온다.

이날 집회는 서초동 촛불집회의 '맞불' 성격도 띠고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서초동 촛불집회 직후인 지난달 30일 법무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검찰이 앞장서서 개혁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찰개혁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이 촛불집회를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이런 메시지가 나온 배경에는 촛불집회 역시 영향을 줬으리라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