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스톡홀름 노딜' 북미, 돌아서자마자 책임공방…하노이 데자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0.07 00:03
  • 댓글 0

협상 결렬 후 북미 성명전…북 외무성 대변인 별도 담화도
北 "빈손" vs 美 "창의적 아이디어"…'새로운 계산법' 간극 확인
美 2주내 재개 희망에 北 "무근거한 말"…향후 협상전망도 물음표

약 7개월 만에 어렵사리 재개된 북미 실무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결렬된 후 양측의 책임 공방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장 시설 내 성조기와 인공기

북한이 "미국이 빈손으로 나왔다"고 주장하자 미국은 "창의적 아이디어들을 가져갔다"고 곧바로 반박했고, 북한은 이후 외무성 대변인의 담화까지 내며 미국의 태도를 다시 한번 문제 삼았다.

올해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 양측의 책임 공방전으로 이어진 것과 비슷한 구도가 연출된 셈이다.

먼저 북한이 '미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실무협상 북측 협상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5일(현지시간) 오후 6시 30분께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발표하면서 미국을 비난했다.

마치 미리 준비해 놓은 듯 협상장을 빠져나온지 불과 15분만이다.

김 대사는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면서 "(미국은) 아무것도 들고나오지 않았으며 우리를 크게 실망시키고 협상의욕을 떨어뜨렸다"고 말했다.

이후 3시간여만에 나온 미국의 입장은 북한의 주장과는 엇갈렸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대북 협상'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북한 대표단에서 나온 앞선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가져갔으며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강조했다.

노골적으로 북한을 공격하지 않는 선에서 수위를 조절하면서도 일방적으로 '미국 책임론'을 거론한 북한 주장에는 선을 그은 셈이다.

반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한국시간 6일 저녁 담화를 내고 "미국 측은 이번 협상에서 자기들은 새로운 보따리를 가지고 온 것이 없다는 식으로 저들의 기존 입장을 고집하였다"고 반박했다.

또 "미국은 이번 협상을 위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으며 저들의 국내정치 일정에 조미 대화를 도용해 보려는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려 하였다"고도 했다.

'빈손' 여부를 두고 주장이 완전히 달라 진실게임을 하는 것 같은 북미의 공방은 이른바 '새로운 접근법'을 둘러싼 양측의 뚜렷한 시각차를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북한은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는 입장이다.

김 대사는 "우리가 이미 미국 측에 어떤 계산법이 필요한가를 명백히 설명하고 시간도 충분히 주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 시험발사 중지', '북부 핵시험장의 폐기', '미군 유골송환' 등 북한의 선제조치들을 나열하기도 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미국이 취하기 전에는 협상 의욕이 없다고 언급해 안전보장과 제재해제 등에 대한 미국의 선(先)행동을 요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반면 미국은 '양측의 의지'에 초점을 맞췄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과 북한은 70년간 걸쳐온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적대의 유산을 단 한 차례의 토요일(만남의) 과정을 통해 극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것들은 중대한 현안들이며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그러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상대적으로 북한의 의지가 미흡하다는 뉘앙스로, 북한의 요구를 받아주기 위해선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이 필요하다는 의미로도 해석되는 대목이다.

향후 협상 전망에서도 북미 간 입장은 엇갈린다.

미국은 '2주내 대화 재개'를 희망했지만 북한은 이를 부정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논의를 끝맺으면서 미국은 모든 주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2주 이내에 스톡홀름으로 돌아와 다시 만나자는 스웨덴 주최측의 초청을 수락할 것을 제안했다"며 "미국 대표단은 이 초청을 수락했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양측이 두 주일 내에 만날 의향이라고 사실과 전혀 무근거한 말을 내돌리고 있는데…"라며 '2주내 협상 재개'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 대사도 "우리는 미국 측이 우리와의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판단한 데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 볼 것을 권고했다"며 '협상 중단 카드'를 내세워 미국을 압박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 해야”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조셉 윤 “北, 스톡홀름 협상 직전 2가지 실수했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