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용지식인’ 자처하던 유시민…마음대로 녹취 편집해 방송조국 장관에 불리한 내용 삭제
  • 오상현
  • 승인 2019.10.11 02:37
  • 댓글 1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어용지식이 되겠다”고 선언했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노골적인 편들기로 물의를 빚고 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조 장관 수사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는 증권사 직원 김모씨를 최근 인터뷰했다.

조 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 관리인이었던 김씨는 지난 8월 말 정씨의 지시대로 동양대 사무실 및 자택 PC를 숨긴 혐의(증거인멸)를 받고 있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김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는데, 전체 인터뷰 1시간 30분짜리 분량에서 조 장관 측에 불리한 내용은 삭제하고 유리한 부분만 20분 분량으로 내보냈다.

김씨와 유 이시장 인터뷰 전문을 보면 김씨는 “(증거인멸 관련) 제가 인정했다"며 "(정씨 PC에)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대로 제출은 했지만,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이 "(검찰이) 증거인멸로 죄를 묻더라도 미수(未遂)다. 증거를 인멸한 건 아니지 않으냐"고 묻자 김씨가 이런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유 이사장은 김씨의 답변을 한쪽 방향으로 채근하기도 했다. 그는 ”‘그거는 증거인멸이라고 생각을 안 했다’ 이렇게 하는 게 맞지“라고 밀어붙였다. 증거인멸이 아니라는 말을 끌어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제가 잘못한 건 잘못한 것이고, 그거는 다 인정했다“면서 ”정 교수님도 그것은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의 답변 유도에도 김씨는 있는 그대로 설명한 것이다.

유 이사장은 이런 부분들은 방송에 공개하지 않고 조 장관 측에 유리한 내용만 방송에서 공개했다.

김씨는 지난 8일 저녁 검찰조사를 받으며 ”유 이사장과 인터뷰한 것을 후회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北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의도적이면 위험한 도전"
트럼프 ‘무력 사용’ 언급에 “우리도 상응행동” 받아친 北
트럼프 ‘무력 사용’ 언급에 “우리도 상응행동” 받아친 北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