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 의회 “트럼프 행정부, 대화와 병행하며 대북 최대 압박 지속해야”“北, 정상회담 원하면 투명 핵 시설 신고와 미사일 실험 중단 필요”
  • 박상준
  • 승인 2019.10.21 01:43
  • 댓글 0
워싱턴D.C 미국 국회의사당.(자료사진)

미 의회 의원들이 미북 실무협상 결렬 이후 북한에 대한 강한 압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18일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미국 상원 의원들은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을 원한다면 투명한 핵 시설 신고와 미사일 실험 중단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공화당 코리 가드너 의원은 미북 실무협상 결렬해 대해 북한은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도 미국 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드너 의원은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북한과 대화하는 것은 좋지만 동시에 미국이 더 강경한 입장으로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 정권이과 그들을 돕는 대상을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원 군사위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 미국도 상응하는 조치들을 취할 수 있겠지만 북한은 비핵화 조치를 시작하지도 않았다”고 꼬집었다.

리드 의원은 “북한은 핵 시설과 핵무기, 핵무기 생산 시설을 투명하게 밝혀야 하며, 그래야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 얘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따.

민주당 크리스 밴 홀른 상원의원은 “미북 정상회담이 여러 차례 열렸지만 주로 사진을 찍기 위한 형식적 만남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북 협상의 핵심은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비핵화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가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한 언급을 삼가고 있다.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로 끝나자 이에 대한 언급 자체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우크라이나 전화 통화 스캔들 관련해 탄핵 위기에 몰리면서 북한 문제에 관심을 쏟을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