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 “금강산시설 철거” 요구하자 南 “남북 실무회담 하자”정부, 북측에 통지문 전달…효과 의문
  • 김영주
  • 승인 2019.10.29 02:25
  • 댓글 0

북한이 금강산시설을 철거하겠다고 통보해오자 우리 정부는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자고 북한에 제안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28일 오전 통일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정부와 현대아산은 10월28일 오늘 월요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하였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하여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지구의 새로운 발전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이 언급한 “북측이 제기한 문제”는 지난 25일 북한이 요청한 금강산 남쪽 당국 및 민간기업 설치 시설 철거 문제를 말한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지역을 시찰하면서 “남측과 협의하여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지난 25일 북한은 “금강산 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면서 “합의되는 날짜에 (남쪽이) 금강산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는 내용을 담은 통지문을 남측에 보냈다.

정부는 통지를 받고 기자회견을 열어 “금강산 관광 재개나 관광 활성화 차원에서 대응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의 실무회담에 제의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을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그간 우리 정부가 실무회담을 제의하거나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자고 여러차례 요청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응하지 않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