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찬주 “군인권센터 소장 삼청교육대 가야”소장 의도 불순…당 원하면 ‘충남 천안을’ 출마”
  • 박철호
  • 승인 2019.11.05 00:01
  • 댓글 0
박찬주 전 대장, 한국당 영입 보류 관련 회견 =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영입 추진 보류와 관련, '공관병 갑질' 논란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교안 영입 1순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장은 4일 63빌딩 별관3층 사이플러스룸에서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군인권센터가 공관병을 통해 (군을) 모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인권을 위해 하는 것이냐, 정치목적을 위해 이런 일을 벌이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전 대장은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 번 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군대에 안 갔다 온 사람이 군을 무력화시키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국당) 인재영입에 포함됐었다고 비례대표 (출마에) 목숨 건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비례대표에 전혀 생각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전 대장은 “(비례대표는) 저 아니어도 누구라도 하는 것 아니냐”면서 “제 고향 천안을로 가든지, 떠나지 말고 (출마)하자는 사람 많다.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는 것이다”라면서 “당이 원하면 물불 가리지 않고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최고위원들이 반대한다는 점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만, 기분이 좋을리 없다”면서 “황 대표에게 전화드려 (저를) 생각지 마시고 부담없이 결정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병 갑질 논란에 대해 무척이나 억울해했다.

박 전 대장은 적폐청산 미명 하에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이라고 맹비난 했다.

이어 ”갑질이란 용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지휘관이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을 갑질이라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난했다.

공관에서 아들의 파티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냐는 질문에는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사회 통념상 그 정도는 인정해줘야 한다“고 해명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