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의장의 ‘새 징용피해 해법’…日 無智의 소산
  • 박상준
  • 승인 2019.11.07 00:04
  • 댓글 0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오후 도쿄 와세다대학교에서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 문재인-아베 선언을 기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하고 하고 있다. [국회 제공=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문제의 해법으로 한국·일본 기업과 양국 국민의 자발적 성금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1+1+α(알파)' 방안을 공식 제안했다.

문제는 문 의장의 제안이 너무 일방적이며, 상대방인 일본을 배려하지 않은 거친 제안이라는 점이다. 일본 전문가들은 “문 의장이 일본을 너무 모른다”면서 제안의 황당함을 비판했다.

이미 한국 정부가 제안했던 '1+1(한일 기업 공동기금 조성)' 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거부한 바 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는 “청구권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종료됐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문 의장은 한국과 일본의 기업이 마련한 기금에 한일 양국 국민의 자발적 성금을 더하자고 주장했지만 한일 관계가 악회될대로 악화된 상황에서 현실성이 떨어진다.

더군다나 문 의장이 부산-시모노세키 연락선 위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선언을 하자는 주장도 무지의 소산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문 의장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으로 발표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 선언’을 본받아서 한일 공동 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과 오붙이 당시 일본 총리는 면밀한 협상과 수차례에 걸친 협의 끝에 공동 선언을 이뤄낸 것이며, 현 한일 관계는 당시와 비교해 최악 중의 최악에 달한 상황이다.

문 의장은 앞서 지난 2월 외신 인터뷰에서 천황을 ‘전범의 아들’이라 칭하며 위안부 피해자의 손을 잡고 위로하면 다 풀린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들이 민감하게 반응했고, 문 의장은 이날 4번째로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사과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뿐더러, 일본인들에게 신성시 되는 천황을 건드렸다는 점에서 경솔했다는 비판이 여전히 제기되는 상황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