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김영철 “한미훈련 조정, 트럼프 뜻이라 믿고 싶어”에스퍼 美 국방장관 “연합훈련 축소” 발언에 즉각 반응
  • 박상준
  • 승인 2019.11.18 01:57
  • 댓글 0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축소를 시사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조미(미북) 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 측의 긍정적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며 14일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밤 담화에서 “나는 13일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조미협상의 진전을 위하여 미국ㆍ남조선(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하여 유의하였다”고 말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을 위해 한국향발 비행기에서 “우리는 외교적 필요성에 따라 훈련을 더 많거나 더 적게 조정할 것”이라면서 한미 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을 내비쳤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로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한 비난을 퍼부은지 약 8시간 만에 나왔으며, 김 위원장이 다시 화답에 나선 것이다.

미북이 한미 연합훈련을 명분으로 대화 신호를 주고받자 지난달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후 답보 상태였던 미북 대화가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만일 이것(에스퍼 장관의 발언)이 우리의 천진한 해석으로 그치고 우리를 자극하는 적대적 도발이 끝끝내 강행된다면 우리는 부득불 미국이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답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며 경고성 메시지를 날리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설정한 연말이 다가오는 가운데 미북이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 줄다리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북한은 “기회의 창이 매일 닫히고 있다”면서 협상 시한 임박을 시사하며 미국을 연일 압박하고 있다.

미국은 현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인해 벌집을 쑤신 듯 시끄럽다. 미국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외교에 신경 쓸 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