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지소미아 연장 관련해 靑 “日, 합의왜곡 사죄” VS 日 “사죄안해”
  • 박철호
  • 승인 2019.11.26 00:01
  • 댓글 0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김현종 2차장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 참석해 있다. (사진= 연합뉴스)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 과정에서 일본이 한일 합의를 왜곡했다는 한국 측의 항의를 받고 사죄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부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의 발언 하나하나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면서 “어쨌든 (일본) 정부로서 사죄한 사실은 없다”고 못박았다.

요시히데 장관은 정책 대화에서 수출규제 조치를 해소하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합의했다는 청와대 발표에 대해 “대한(對韓) 수출 규제는 지소미아와 전혀 다른 문제”라며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수출 관리에 관해서는 한국 측으로부터 세계무역기구(WTO) 프로세스를 중단한다는 통고가 있었다는 것을 수용해 앞으로 관계 당국 간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또한 ”(일본) 정부가 사죄한 사실은 없다“면서 청와대의 사죄 주장을 일축하고 나섰다.

가지야마 히로스 일본 경제산업상 또한 한국에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일본 경산성 발표를 보면 한일 간 당초 각각 발표하기로 한 일본 측 합의 내용을 아주 의도적으로 왜곡 또는 부풀려서 발표했다“고 비난했다.

정 실장은 일본 정부가 부풀린 내용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밝혔지만 일본 정부의 공식 라인을 통해 사죄는 없었다는 점을 정부가 짚어준 것이다.

사태가 이렇게까지 번지자 당분간 이 사건은 진실게임으로 접어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밖에 없다.

정 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트라이 미(Try me)’, 계속 그렇게 하면 내가 어떤 행동을 취할지 모른다“고 일본 측에 경고했지만 공허한 메아리로 비쳐졌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안보보좌관 “北, 비핵화약속과 다른 길 간다면 많은 수단 있다”
美안보보좌관 “北, 비핵화약속과 다른 길 간다면 많은 수단 있다”
北 “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 진행”
北 “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