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트럼프 ‘무력 사용’ 언급에 “우리도 상응행동” 받아친 北말의 전쟁 다시 시작되나
  • 김영주
  • 승인 2019.12.06 00:05
  • 댓글 0
북한 인민군 박정천 총참모장(맨 왼쪽) (사진=연합자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은 무력을 사용하는 것이 미국만의 특권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톱 다운’ 대화로 소통에 주력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言) 전쟁’이 다시 시작되는 모양새다.

북한은 4일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미국 대통령이 우리 국가를 염두에 두고 전제부를 달기는 했지만 무력사용도 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데 대하여 매우 실망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 참모장은 미국이 최근 북한을 겨냥해 심상치 않은 발언들을 내놓자 “그나마 조미(미북) 사이의 물리적 격돌을 저지시키는 유일한 담보로 되고 있는 것이 조미 수뇌들(정상들) 사이의 친분 관계”라면서 “이러한 위세와 허세적 발언은 자칫 상대방의 심기를 크게 다치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 가지만 명백히 말해두지만 자국이 보유한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만이 가지고 있는 특권이 아니다”라면서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행하는 경우 우리가 어떤 행동으로 대답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참모장은 “만약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에 방문했으며 주영국 미 대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전후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북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견지해왔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응하지 않고, 시간 지연 전략으로 나오는 데 대한 불만을 간접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최근 ‘적대적 조치 철회’ 등을 요구하며 비핵화 협상테이블에 나오지 않는 것 또한 우회적으로 압박한 셈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수해 복구  급한데... 정치권은 “4대강” 논쟁만
수해 복구 급한데... 정치권은 “4대강” 논쟁만
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임시정부-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명시 할 듯
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임시정부-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명시 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