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연말 시한 앞두고 방한하는 비건…北 접촉 나서나판문점서 최선희 조우할 가능성 있어
  • 박상준
  • 승인 2019.12.16 03:01
  • 댓글 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오는 15~19일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이 협상시한으로 설정한 연말을 앞두고 방한하는 비건대표가 판문점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을 접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방한 중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와대와 관계기관을 방문하고 국내 전문가들과도 의견 교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가 방한기간 동안 판문점에서 북측 인사와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구체적으로 비건 대표의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제1부상을 만나지 않겠느냐는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비건 대표와 북측 인사가 접촉하면 10월 스웨덴에서 미북 실무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와의 회담 이후 2개월 만에 만나는 것이다.

문제는 미국이 북한이 강조하는 ‘새로운 계산법’을 딱히 들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북한은 대북 경제제재 철회와 북한의 체제보장을 새로운 계산법으로 내걸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까지 북한의 경제제재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북한이 민감해하는 인권문제 제기도 국제사회의 압박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비건 대표가 북측 인사를 접촉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북한이 설정한 연말 시한이 어느덧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