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미국 향해 또다시 경고한 北 “악담질 대가 치를 것”對北 인권 문제제기에 강한 반발
  • 김영주
  • 승인 2019.12.23 02:39
  • 댓글 0

북한이 미국의 북한 인권 지적에 대해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로버트 데스트로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지난 19일 현지 언론에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관여가 필요하다’가 언급한 것을 놓고 “유엔총회에서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강압 채택시킨 것도 모자라 미국이 직접 나서서 인권문제를 가지고 우리를 걸고 들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조미(북미)관계가 최대로 예민한 국면으로 치닫는 때에 이런 악담질을 한 것은 붙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으로 가뜩이나 긴장한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스트로 차관보를 향해서는 “쥐새끼가 짹짹거린다고 고양이가 물러서는 법은 없다”며 “입부리를 바로 놀려야 한다”고 경고를 날렸다.

데스트로 차관보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 논평을 요청받고 발언한 것이다.

데스트로 차관보는 “북한 내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 같은 인권 유린 국가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서 관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북한은 인권 문제제기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인권 문제제기 자체를 내정간섭으로 받아들이고, 타국의 견해를 전혀 수용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 것이다.

특히 서방 사회에서 인권 탄압의 온상으로 여겨지는 정치범 수용소나 정치적 숙청을 지적하고 있는 데 대해 북한은 단호히 대처하고 있다.

태영호 전 영국공사에 따르면 유럽이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기 위해 협상 테이블을 마련했을 때 유럽 국가들은 인권 문제를 거론했다.

태 전 공사는 당시 최대한 시간을 끌며, 다른 이슈로 무마하려 했다. 북한의 시도는 성공했고, 유럽 국가들은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더 강하게 이의제기를 할 수 없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