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유엔, 北인권결의안 채택…北 “모든 자료 조작” 비난 퍼부어北 “결의안, 인권 보호와 전혀 관련 없어”
  • 오상현
  • 승인 2019.12.23 02:39
  • 댓글 0
유엔총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이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15년 연속 채택하며 북한을 압박했다.

북한은 이번 결의안이 인권 보호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18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유엔총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없이 전원합의로 채택했다.

유럽연합(EU)이 작성하고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등 61개국이 참여한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에서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침해가 진행되고 있따면서 즉각적인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했다.

특히 북한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고 맞춤형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조치를 취하라고 유엔 안보리에 권고했다.

결의안이 지적한 것은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와 수용소 내부의 참혹한 상황으로 보인다. 북한은 체제에 거역하는 이들을 무자비하게 가두고 고문하는 등 반인륜적인 행태를 지속적으로 보여왔다.

게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고모부 장성택을 포함해 권력에 위협이 되는 인물들을 가차없이 숙청해 잔혹하게 살해하는 등 ‘인권국가’로 여겨지지 않는 일들을 자행해왔다.

안보리는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를 즉각 폐쇄하고 정치범을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결의안에 대해 인권증진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국가 이미지만 훼손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회의를 통해 “결의안 초안에 포함된 모든 자료는 조작됐다”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인간의 존엄성과 인권을 중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김 대사는 EU가 이슬람 포비아나 인종차별, 난민 위기와 같은 내부의 인권 상황을 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국 서부서 잇따라 코로나19 비상사태 선포…한인사회도 뒤숭숭
미국 서부서 잇따라 코로나19 비상사태 선포…한인사회도 뒤숭숭
코로나19가 연합훈련까지 막았다…韓美 전격 연기 발표
코로나19가 연합훈련까지 막았다…韓美 전격 연기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