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개토대왕비 등 고구려유적, 中 최고등급 관광지 지정中문화여유부, 최고등급 신규관광지 지정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2.27 00:01
  • 댓글 0
장수왕릉[촬영 차병섭]

광개토대왕비 등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퉁화(通化)의 고구려 유적지가 중국에서 최고등급 관광지로 지정됐다.

26일 중국매체 지린일보에 따르면 '퉁화시 고구려 유물·유적 관광지'는 중국 문화여유부가 전날 발표한 최고등급(국가 5A급) 신규 관광지 22곳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퉁화시 고구려 유물·유적 관광지'에는 광개토대왕릉비 및 광개토대왕릉, 장수왕릉, 환도산성, 우산(禹山) 고분군, 지안시 박물관 등 5곳이 포함돼있으며, 총면적은 85만7천여㎡에 이른다.

이로써 지린성 내 국가 5A급 관광지는 백두산과 만주국 시기 황궁인 위만황궁박물관을 포함해 7곳으로 늘어났다.

중국은 관광지의 중요도에 따라 1A~5A 등 5등급으로 나눠 관리하며, 5A급 관광지는 300곳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구려 최전성기를 이끈 정복군주 광개토대왕(374~412)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태왕릉 등 지안 고구려 유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고 이를 계기로 한차례 정비가 이뤄졌다.

다만 연합뉴스가 지난 5월 지안 고구려 유적을 찾았을 때 광개토대왕릉 곳곳이 허물어지고 왕릉 위로 돌계단이 설치돼 관람객들이 함부로 오르내리는 등 유적지 보존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