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韓, GDP 대비 군비지출 세계 1위병력은 4위…한국은 군비지출 45위‧병력 7위
  • 박상준
  • 승인 2020.01.06 00:00
  • 댓글 0

북한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군비지출이 세계 1위로 나타났다.

4일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지난 2일 ‘2019 세계 군비 지출과 무기이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GDP 대비 군비 지출과 인구대비 군인 비율이 세계 최고였다.

미 국무부가 매년 발표하는 이 보고서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1년 간 통계의 평균치를 산정한 것이다.

북한은 연 평균 GDP의 23.3%를 군비에서 지출해 오만 12.4%, 이스라엘 9.4%보다 높은 세계 1위에 올랐다.

미국은 연 평균 4.2%로 16위, 한국은 2.6%로 45위에 랭크됐다.

북한은 전체 인구에서 군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군정치의 위력이 여지없이 발휘된 셈이다.

북한의 군인 수는 116만 명으로 203만 명인 중국, 141만 명인 인도, 137만 명인 미국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66만 명으로 7위에 올랐다.

북한은 전체 인구 2460만 명 대비 군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4.7%로 세계 1위였다.

북한은 무기 수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전체 수출 중 무기 부문이 11년 간 평균 3.4%, 무기 수입 부문이 1.9%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은 전체 수출 중 무기 부문은 0.1%, 무기 수입 비중은 1.4%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우한 폐렴’에  관광 중단-文이 꿈꾼 北 개별관광 물 건너가나
北, ‘우한 폐렴’에 관광 중단-文이 꿈꾼 北 개별관광 물 건너가나
정부, 한미 관계 고려해 독자 파병 결정하자 미 “환영”
정부, 한미 관계 고려해 독자 파병 결정하자 미 “환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