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기고
누군가가 반미와 친중을 선동하고 있다! -2부-
  • News Desk
  • 승인 2020.01.24 00:00
  • 댓글 0

적지 않은 국민들은 반미, 반일, 친중, 친북이 현재의 대세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일부 지령을 받는 인사들과 그들과 공모한 언론이 만들어낸 버티고입니다. 버티고는 환상입니다. 미국과 일본을 친해야할 이유는 무수하지만, 중국이나 북한과 친해야할 이유는 많지 않습니다. 이성을 쫒아서 우리 판단의 버티고에서 벗어나고, 특히 주변 사람들이 그렇게 하도록 도와줍시다.

국민대학교 박휘락 교수 (국방전문가)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Des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인영·임종석에 기대감 내비친  北 선전매체
이인영·임종석에 기대감 내비친 北 선전매체
“북한은 사이버 도둑집단…해킹 액수 2조4천억원”
“북한은 사이버 도둑집단…해킹 액수 2조4천억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