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軍, 한국형미사일방어 北미사일 요격개념도 공개
  • 뉴스팀
  • 승인 2012.10.30 21:18
  • 댓글 0

▲ <그래픽>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체계 개요(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군 당국이 조기경보위성이 탐지한 북한의 미사일을 패트리엇 포대가 수분 내에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요격 개념을 30일 공개했다.

위성ㆍ레이더탐지→작전통제소→요격포대..수분내 완료

軍 "미사일 요격 위해 美정보협조 필수..MD 참여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군 당국이 조기경보위성이 탐지한 북한의 미사일을 패트리엇 포대가 수분 내에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요격 개념을 30일 공개했다.

국방부가 공개한 KAMD 요격개념도에 따르면 북한이 남한 지역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면 미국이 보유한 조기경보위성이 열 감지에 의해 최초로 미사일을 탐지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조기경보 위성도 미사일이 열 감지가 어려운 구름층을 벗어나 고도 10㎞에 도달한 이후에 탐지할 수 있어 발사 이후 탐지까지 40초 정도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미사일은 조기경보 위성에 의해 탐지된 이후 지상에 배치된 조기경보 레이더(그린파인)나 이지스함이 보유한 레이더에 의해서도 탐지된다.

이 관계자는 "대략 500㎞ 거리에서 발사된 미사일은 조기경보 위성이 탐지하고 60초 정도 경과한 시점에서 조기경보 및 이지스함 레이더(탐지거리 500~1천㎞)에 의해 탐지되며, 탐지 지점의 고도는 지상으로부터 35㎞ 정도"라고 밝혔다.

조기경보 위성과 레이더가 식별한 발사 지점과 비행 방향, 탄착 지점 등 미사일 정보는 우리 군의 작전통제소(AMD-Cell)로 보내진다.

작전통제소는 통합분석프로그램을 이용해 최적의 요격 부대를 수초 이내에 선정해 자동 또는 수동으로 탐지 정보를 패트리엇 포대로 전달한다.

요격 명령을 받은 해당 패트리엇 포대는 탐지된 표적 정보를 이용해 자체 레이더(탐지거리 100㎞)로 미사일을 탐색, 추적하는 요격 임무를 곧바로 수행하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 미사일을 조기에 탐지하려면 미국이 보유한 조기경보 위성으로부터 탐지 정보를 원활히 받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우리 군의 AMD-Cell와 미군의 전구유도탄작전반(TMO-Cell)의 연동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KAMD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서는 미군의 정보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런 정보협력을 놓고 미국 주도의 MD(미사일방어) 체계 편입이라고 지적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것이 군 당국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우리 군이 보유한 패트리엇(PAC-2)은 파편형으로 명중률과 요격 효과 면에서 미국이 보유한 직격형 패트리엇(PAC-3)보다 미흡하다"며 요격 미사일의 성능 개량 필요성도 역설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뉴스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인권단체 “北 사법제도엔, 무죄 추정의 원칙은 없어”
국제인권단체 “北 사법제도엔, 무죄 추정의 원칙은 없어”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 내 돼지열병 진행 중”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 내 돼지열병 진행 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