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IAEA 사무총장 “북한, 핵 보유국으로 인정 못한다”“핵무기 만들기 위해 NPT 탈퇴”
  • 박상준
  • 승인 2020.02.07 00:06
  • 댓글 0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IAEA 본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5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그로시 사무총장은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주최 간담회에서 “북한은 불법적으로 핵을 보유 중이다”라면서 “우리는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기 위해 핵확산금지조약(NPT)를 탈퇴했다는 점을 거론하고 “핵보유국 인정은 우리가 보호하고 강화해야 할 규범을 흔드는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따.

1970년 발효된 NPT는 전 세계 191개국이 가입했으며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 5개국만 합법적인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비공식적으로 인도와 파키스탄이 핵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스라엘 또한 핵 보유 사실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인도가 핵개발에 나서면서 인도의 국경을 마주하고 대립 중인 파키스탄도 핵개발에 나섰다.

미국은 중국 포위 차원에서 인도와 파키스탄의 도움을 받아야했고, 경제 제재를 가할 수 없었다. 결국 두 나라의 핵 보유를 사실상 인정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NPT는 소수의 나라만 합법적인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있다”면서 “조약이 개정되지 않는 한 북한은 합법적인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방 세계가 북한의 핵보유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은 핵이 ‘상호확증파괴’적 성격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핵을 공식적으로 보유하게 되면 미국을 포함한 어떤 나라도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가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이는 북한의 지위강화로 이어져 북한의 핵 위협이 일상화될 가능성마저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숨진 공무원 친형 “일방적인 월북 단정” 강하게 반발
숨진 공무원 친형 “일방적인 월북 단정” 강하게 반발
“국제사회, 대북 제재 이행으로 북한에 메시지 보내” 국제적으로 고립될 것”
“국제사회, 대북 제재 이행으로 북한에 메시지 보내” 국제적으로 고립될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