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확진자 등장에 방역에 총력전 펼친다‘경제 총참모부’ 국가계획위 나서…“확진자 없다” 주장도
  • 박상준
  • 승인 2020.02.10 02:47
  • 댓글 0

북한 경제의 ‘총참모부’인 국가계획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최근 확진자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진 평양에서 더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저지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북한은 공식적으로 “확진자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기사하에서 “국가계획위원회에서도 이 사업을 대중적인 사업으로 확고히 전환시켜 힘있게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위원회에서는 우선 모든 일꾼들과 정무원(공무원)들, 종업원들 속에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는 것이 국가의 안전, 인민의 생명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깊이 인식시키기 위한 사업을 앞세웠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특히 현재 전국적으로 구성된 비상방역지휘부를 계획위에서 조직했다며, 계획위가 방역의 컨트롤타워로 활동하고 있음을 밝혔다.

계획위는 북한의 경제정책과 기획, 수립, 지도, 감독 등을 총괄하는 내각 대표 행정기관이다.

북한은 취약한 의료체계를 우려해 신종코로나 확산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적인 확산을 이어가고 있는 신종코로나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경우 북한은 방역을 감당할 수 없게 된다.

국경을 차단하고, 최근 공무원들의 출장마저 제한하는 것도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대북 소식통은 “평양에 확진자가 생겼다”고 전했지만, 북한 당국은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수해 복구  급한데... 정치권은 “4대강” 논쟁만
수해 복구 급한데... 정치권은 “4대강” 논쟁만
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임시정부-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명시 할 듯
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임시정부-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명시 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