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부 ‘대북 개별관광’ 추진하지만 정작 北 “외세 구걸해봐야…”“미국 간다고 될 문제 아니다”
  • 박상준
  • 승인 2020.02.18 00:29
  • 댓글 0

북한이 16일 올해 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했다. 북한은 직접적 평가는 하지 않았지만 외세에 의존해서 될 일이 아니라고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외세에 구걸하여 무엇을 얻겠다는 것인가’라는 기사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외세에게 빌붙어 북남관계 문제를 풀어보려고 무던히도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을 비롯한 당국자들은 미국에 날아가서 ‘대북개별관광’과 관련한 모의판을 벌려 놓았다”면서 “남조선 외교부 당국자는 미 국무성(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부대표와 ‘한미실무팀’ 회의를 열고 저들의 ‘대북제안’에 대한 상전의 승인을 얻어보려 하였다”고 꼬집었다.

매체는 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구태여 대양 건너 미국에 간다고 하여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가장 큰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도, 그 문제를 해결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우리 민족”이라고 말했다.

‘조선의 오늘’은 “민족 내부 문제에 사사건건 끼어들어 훼방을 놓는 미국에 가서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라면서 우리 정부를 비판했다.

해당 매체의 발언은 ‘외세 의존 정책’을 비판해온 북한의 입장의 연장선상에 있다.

북한 매체에서 ‘대북 개별관광’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북한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이 없었다.

다만 북한 당국은 대북 개별관광 정책 자체에 대한 직접적 평가는 하지 않았다.

현재 미-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대북 개별관광이 미북 관계의 돌파구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총력전을 기울이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길어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협상 올해 넘길 수도”
길어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협상 올해 넘길 수도”
北, 코로나 확진 ‘0’ 주장 이어가…2만5천여명 격리해제
北, 코로나 확진 ‘0’ 주장 이어가…2만5천여명 격리해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