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백악관, 한국·이탈리아 입국금지 안 하기로 결정"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3.12 00:03
  • 댓글 0
코로나19 태스크포스 회의 마친 뒤 백악관에서 브리핑하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진 이탈리아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차단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입국 규제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0일(현지시간) 이번 논의 내용을 직접 전해 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와 국방부 등 다수의 연방기관이 한국, 이탈리아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번 논의에 참여한 공중보건 담당 관리들도 입국 금지를 선호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이탈리아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한 소식통이 악시오스에 전했다.

중국발(發) 입국 금지 조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미국에서 큰 성과를 거뒀으나,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우에는 똑같은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미 정부가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탈리아를 넘어 유럽 전역으로 바이러스가 퍼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바이러스가 너무 빨리 확산해 한국, 이탈리아 등에 대한 추가 입국 금지로도 억제하기 어렵다고 최종 판단을 내렸다고 소식통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악시오스는 "세계화된 사회에서 바이러스 유행을 억제하기는 극도로 어렵다"면서 "그런 전략이 큰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면 외교, 경제, 물류에 대한 영향을 정당화하기 훨씬 더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보도에 대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비서실장인 마크 쇼트는 악시오스에 "백악관 상황실 안에서 한 대화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면서도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목적은 대통령에게 전달할 최선의 권고사항에 도달하기 위해 다양한 관점에 관한 논의를 허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TF 회의를 마친 뒤 언론 브리핑을 하고 "우리는 오늘 대통령에게 추가 여행경보를 권고할 가능성에 대해 매우 철저한 토론을 했다"며 "적절한 때에, 적절한 방식으로 이들 권고안을 제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방위비협상 잠정타결 아니다?…주한미군사령관
방위비협상 잠정타결 아니다?…주한미군사령관
미 국무부 “中·러시아에 대북제재 이행 촉구해야”
미 국무부 “中·러시아에 대북제재 이행 촉구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