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민주 대선후보 확정적…對北 외교는 실무협상 중시
  • 오상현
  • 승인 2020.04.10 00:17
  • 댓글 0
2020년 미국 대통령 재선·트럼프 대통령 - 조 바이든 전 부통령 (PG)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오는 11월 실시되는 미국 대통령 선거의 민주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에 대해 실무 협상에 방점을 둔 외교적 해법을 강조해왔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버니 샌더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8일(현지시각) 미 대선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전격 하차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아무래도 이 어려운 시기에 이길 수 없고, 또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중요한 일을 방해할 수 있는 캠페인을 계속할 수 없다”며 경선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이 지난 2월 초 아이오와주 당원대회를 시작으로 경선 레이스를 본격화하고 65일 만에 사퇴하게 됐다.

민주당 내에서도 진보적 색채가 강한 샌더스 의원은 경선 초반 돌풍을 일으키며 선두를 달렸다.

하지만 중도 표심을 사로잡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비해 지지세가 작았고, 다른 경선 주자들이 중도하차 후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선언하며 승기가 넘어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오는 11월 실시되는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과 맞설 민주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미-북 비핵화 협상에서는 실무 차원의 대화를, 한-미 동맹관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해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미북 정상외교를 비판하고 ‘북한이 일정한 조건을 충족한다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한, 총격 퍼붓고 외면하는데도…일방적 구애하는 정부
북한, 총격 퍼붓고 외면하는데도…일방적 구애하는 정부
미국편에 설래, 중국 편에 설래?
미국편에 설래, 중국 편에 설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