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탈북 지식인들 “김정은 건강이상설, 세습보다 변화에 초점 맞출 필요”“세습 정당화 시 北주민 계속 노예로 살아야”
  • 박상준
  • 승인 2020.05.01 00:01
  • 댓글 0

미국에 거주 중인 탈북 지식인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북한 변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제사회가 북한의 개혁개방을 이끌 잠재 엘리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39호실 간부 출신이며 미국에 망명한 리정호 씨는 29일(현지시간) 최근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한 일부 정부와 언론의 보도 태도가 매우 불편하다고 말했다.

리 씨는 “김정은이 잘못될 경우 김여정이나 김평일이 차기 지도자가 될 것이라는 얘기들을 많이 하니까 북한 사람 입장에서는 화가 나는 측면이 있다”면서 “세습을 정당화시켜주면 4대, 5대 세습 계속 가면 앞으로 100년 이상 변화가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리 씨는 “그럼 북한 주민은 계속 노예로 살아야 하고, 한반도는 핵 위협에 시달려야 한다”면서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리 씨는 북한 엘리트와 주민들은 김 위원장이 사망하면 국가를 개혁개방으로 이끌 합리적인 지도부를 선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엘리트든 핵심 권력에서 일한다고 할지라도 사람이기 때문에 나와 내 가족이 노예로 구속되어 사는 것보다는 좀 자유롭게 살고 싶은 심정이 다 있다”면서 “중국이 자유롭게 경제 활동을 하고 자유롭게 부를 누릴 수 있는데, 북한은 뇌물을 받거나 돈을 가져도 제대로 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유일지도체제로 당파와 지역, 세력 싸움조차 없기 때문에 외부에서 우려하는 급변사태나 ‘아랍의 봄’ 같은 대격변이 일어나기 힘들다“면서 ”조직에 얽매인 체제이기 때문에 지도자가 사망해도 시스템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리 씨는 외부 세계에서 북한 엘리트들에게 “3대 세습은 더 이상 하지 말라”고 메시지를 보내는 게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이인영 장관 “남북경협·진전된 비핵화” 발언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이인영 장관 “남북경협·진전된 비핵화” 발언
비건, 12월 초 방한 예정…北 상황 관리
비건, 12월 초 방한 예정…北 상황 관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