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트럼프 "합의 파기" 발언에 미중 무역전쟁 재개 우려 '솔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5.06 00:07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강경 발언 수위가 올라가면서 미중 무역전쟁 재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책임론에 불을 지피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합의를 직접 언급한 것이 이런 염려를 키웠다.

5일 백악관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일 폭스뉴스와 진행한 타운홀미팅 도중 지난 1월 타결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언급한 뒤 "그들은 2천500억 달러 상당의 우리 상품을 살 것"이라며 "그들이 만약 구매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합의를 파기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행사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대처에 대한 징벌적 성격으로 새 대중 관세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그건 최후의 벌칙이 될 것"이라고 답해 추가 관세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와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미 행정부 주요 인사들의 '중국 때리기' 발언과 거의 동시에 나와 더욱 주목된다.

대중 매파로 꼽히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같은 날 ABC뉴스에 출연해 "이것(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 우한에 있는 그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상당한 양의 증거가 있다"며 "중국이 세계를 감염시킨 전력이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4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 국민이 매우 분명히 이해해야 할 중요한 점은 중국이 거짓말을 했다는 것, 사람들이 죽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실제로 중국과의 무역전쟁 재개를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외신 보도도 잇따른다.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는 4일 '트럼프가 중국과의 새 무역전쟁을 고려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대중 관세의 복구를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이미 지난주부터 중국에 코로나19 책임을 묻기 위해 대중 관세 재개 구상을 제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FP에 따르면 미 행정부 관리들은 미국의 대중 부채를 불이행하고, 소송을 통해 중국에 법적 책임을 묻고, 특정 필수 상품의 공급자들이 중국 밖으로 사업체를 옮길 것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준비하는 등의 다양한 조치를 검토 중이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미국이 중국에 제재를 가하거나, 채무 불이행, 새 무역정책 고안 등 중국에 코로나19 대유행 책임을 지우기 위한 다양한 수단을 강구 중이라고 보도했다.

미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의 중국 전문가 데릭 시저스는 FP에 아직은 트럼프 대통령이 1단계 무역합의를 지키고 싶어하지만 재선 운동을 본격화하면서 "정치적으로 중국을 공격해야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피해가 막대한 상황에서 중국과 친밀한 모습을 보이는 식의 정치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SCMP도 오는 11월 미 대선이 다가올수록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경쟁자인 조 바이든(민주) 전 부통령에게도 중국이 핵심 현안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이 지난달부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중 온건파'라고 비난하는 TV 광고를 내보내고, 바이든 캠프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중국의 대응 노력을 칭찬했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는 사실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