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정원 “김정은, 심장수술 안 받았다”“코로나에 공개활동 축소한 듯”
  • 박상준
  • 승인 2020.05.07 00:00
  • 댓글 0
브리핑 하는 정보위 민주당 김병기 간사 =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간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현안보고에 참석한 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건강이상설 등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심장수술이나 시술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보고에서 김 위원장의 동향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말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겹쳐 공개활동을 대폭 축소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5월 1일 20일 만에 활동을 재개하면서 올해 첫 현지지도로 순천인비료공장에 참석한 것은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자력갱생의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공개활동을 안 할 때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 왔다”고 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잠행으로 제기된 신변 관련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잘라 말했다.

또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한 지도자급이 치료를 받으면 최소 4~5주 정도는 (치료) 기간이 필요하지 않나 추정한다”면서 “후계구도와 관련된 보고도 없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결국 CNN이 보도한 김 위원장 수술 후 중태와 그 외에 사망설 등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국내에서도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사망 99% 확신’, ‘일어나거나 걷지 못한다’ 등의 추측을 제기해 논란이 되었다가 사과한 바 있다.

국정원이 공식 확인하면서 김 위원장의 위중설과 사망설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등에서는 김 위원장의 위중설을 계기로 북한 급변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