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정원 “김정은, 심장수술 안 받았다”“코로나에 공개활동 축소한 듯”
  • 박상준
  • 승인 2020.05.07 00:00
  • 댓글 0
브리핑 하는 정보위 민주당 김병기 간사 =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간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현안보고에 참석한 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건강이상설 등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심장수술이나 시술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보고에서 김 위원장의 동향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말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겹쳐 공개활동을 대폭 축소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5월 1일 20일 만에 활동을 재개하면서 올해 첫 현지지도로 순천인비료공장에 참석한 것은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자력갱생의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공개활동을 안 할 때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 왔다”고 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잠행으로 제기된 신변 관련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잘라 말했다.

또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한 지도자급이 치료를 받으면 최소 4~5주 정도는 (치료) 기간이 필요하지 않나 추정한다”면서 “후계구도와 관련된 보고도 없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결국 CNN이 보도한 김 위원장 수술 후 중태와 그 외에 사망설 등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국내에서도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사망 99% 확신’, ‘일어나거나 걷지 못한다’ 등의 추측을 제기해 논란이 되었다가 사과한 바 있다.

국정원이 공식 확인하면서 김 위원장의 위중설과 사망설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등에서는 김 위원장의 위중설을 계기로 북한 급변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