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시진핑 “북한과 코로나19 협력 강화 원해”김정은 구두천서에 답신 보내
  • 박상준
  • 승인 2020.05.11 00:13
  • 댓글 0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구두친서를 보내 “중국은 북한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이 지난 7일 보낸 구두친서에 대한 답신에서 이렇게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북한 필요에 따라 힘이 닿는 한 (코로나19 방역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중앙(CC)TV 등 중국 매체가 전달했다.

시 주석은 “나는 북중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김 위원장과 함께 양당·양국의 관련 부문이 양측의 중요한 공통인식을 잘 실천하도록 이끌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 평화·안정과 발전·번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헌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구두친서에 대해 “따뜻하고 우호적인 구두친서를 받게 돼 기뻤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또한 중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던 지난 2월 1일 김 위원장이 위문서한과 함께 지원금을 보낸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했다.

시 주석은 “중국에 대한 북한의 깊고 두터운 우정을 충분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중 간 전통적 친선의 견고한 토대와 강력한 생명력을 생생히 표현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우한 지역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져나갔지만 최근에는 방역에 성공해 진정세로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국 등 타국에서는 ‘중국이 코로나 관련 사망자·중상자 규모를 1/10로 축소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중국은 뒤늦게 사망자를 1000여명 추가로 발표하는 등 곳곳에서 조작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합참, 밀입국 선박 - `대공용의점 낮다` 결론 먼저 내고 조사하나?
합참, 밀입국 선박 - `대공용의점 낮다` 결론 먼저 내고 조사하나?
미 안보보좌관 “北 , 훌륭한 경제 원한다면 핵 포기하라”
미 안보보좌관 “北 , 훌륭한 경제 원한다면 핵 포기하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