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청송지구전투 영웅 장철부 육군 중령 '6월 6·25전쟁영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5.31 16:21
  • 댓글 0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중 청송지구 전투 등에서 전공을 세운 장철부(1921.4∼1950.8) 육군 중령을 '6월 6·25전쟁영웅'에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1921년 평북 용천에서 태어나 1944년 일본 주오대학 법학과에 재학 중 일본군 학도병으로 끌려가 중국 전선에 투입됐다. 일본군의 일원으로 싸워야 하는 치욕감을 견디지 못해 2번의 탈출을 시도한 끝에 대한민국임시정부로 망명했다.

일생을 조국 독립운동에 바치기로 결심하고 본명(김병원)에서 장철부로 개명했다. 이후 한국광복군에 입대해 제1지대 제1구대 유격대장으로 항일무장 투쟁을 벌이던 중 김구 선생의 추천으로 중국 황포군관학교 기병과에 입교해 졸업했다.

귀국 후 1948년 육군사관학교 5기로 임관한 그는 계속 학교에 남아 중대장, 전술학 교관 등을 지냈고, 독립기갑연대 창설과 함께 기병대대장으로 근무하다가 1950년 6·25전쟁을 맞았다.

당시 장철부 소령의 기병대대는 경기도 의정부로 출동해 수색작전을 벌인 후 한강 이남으로 철수해 진지를 구축했고, 6월 29일 한강을 도하하는 북한군 수백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렸다.

7월 11일에는 충남 공주에서 북한군 제6사단 1개 대대를 섬멸하는 등 여러 전투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

같은 해 8월 4일 경북 청송지구에서 경주로 진출하려던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에서 중상을 입고도 최후까지 총격전을 벌였다. 그러나 대대 지휘소가 점령되기 직전 "포로가 되는 수치를 당하느니 죽음을 택하겠다"며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29년의 삶을 마감했다.

정부는 그의 전공을 기려 중령으로 1계급 특진을 추서했고,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2002년 태극무공훈장을 각각 추서했다.(연합)

청송지구전투 영웅 장철부 육군중령 '6월 6·25전쟁영웅'=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중 청송지구 전투 등에서 전공을 세운 장철부(1921. 4~1950.8) 육군 중령을 '6월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2020.5.29 [국가보훈처 제공]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볼턴 “北 정권 없어지지 않는 한 핵 포기 어려워”
볼턴 “北 정권 없어지지 않는 한 핵 포기 어려워”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