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피치솔루션스, 북한 올해 경제성장률 –6% 전망23년만에 최악 수치…코로나19 영향 컸다
  • 김영주
  • 승인 2020.06.02 00:08
  • 댓글 0

대북제재 장기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북한 경제가 올해 6.0% 역(逆) 성장해 23년 만에 최악의 기록을 남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신용평가사 피치의 컨설팅업체 피치솔루션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북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6.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수치는 당초 올해 성장률 전망치였던 3.7%를 9.7%포인트 하회하는 것이다.

피치솔루션스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 경제 성장률이 지난해 6.1%에서 올해 1.1%로 주저앉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국 성장률 둔화가) 북한 성장률 전망을 조정하게 된 핵심 요인”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면서 대표적인 우방 국가인 중국 경제가 큰 타격을 받으면서 그 같은 영향이 고스란이 북한에 미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북중 무역량은 최근 대북제재와 코로나19에 따른 국경 봉쇄로 인해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3월 북한에서 중국으로 수출은 96%, 수입은 90% 감소했다. 4월에도 수출입이 각각 90% 가량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피치솔루션스의 예측대로 북한 성장률이 마이너스(-) 6.0%를 기록하면 이 같은 수치는 ‘고난의 행군’ 기간인 1997년(-6.5%) 이후 23년 만에 최저치로 남게 된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 자료 등에 따르면 북한 성장률은 2011~2014년까지 1% 내외의 성장률을 보였고, 2015년 –1.1% 이후 반등세를 보여 2016년 3.9% 성장했다.

하지만 대북 제재 강화에 코로나19 사태로 국경을 봉쇄하면서 전적으로 대중 무역 의존하고 있는 북한 경제가 궤멸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국경봉쇄가 코로나19를 저지하는 데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경제에는 크게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볼턴 “北 정권 없어지지 않는 한 핵 포기 어려워”
볼턴 “北 정권 없어지지 않는 한 핵 포기 어려워”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