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北, 세계에서 39번째로 위험한 나라…작년보다 지수 악화”인폼 글로벌 위험지수 보고서
  • 박상준
  • 승인 2020.07.03 00:00
  • 댓글 0

북한이 세계에서 39번째로 위험한 국가로 분류됐다.

2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산하 인폼(INFORM)이 발간한 ‘글로벌 위험지수 2020’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위험지수는 10점 만점에 5.2점으로, 조사대상 191개국 가운데 39번째로 위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폼 글로벌위험지수는 ▲재해·노출 ▲취약성 ▲대처능력 등을 바탕으로 매년 산출한 수치다. 숫자가 높을수록 위험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북한의 위험 지수는 지난해 4.7점보다 악화됐으며, 위험 순위는 전 세계 55위에서 39위로 뛰어올랐다.

항목별로는 ‘대처능력 부족’이 6.5점, ‘취약성’과 ‘재해·노출’ 지수는 각각 4.7점이었다.

재해·노출 위험도를 구성하는 자연재해 위험 총 지수는 5.1점이었다. 세부적으로는 홍수 위험이 7.4점으로 높았고, 태풍과 지진에 노출될 위험도 각가 6.5점, 4.9점으로 집계됐다.

쓰나미(4.6점), 가뭄(3.3점), 전염병(2.8점)이 뒤를 이었다.

이외 인적 재해 위험지수는 4.3점으로 나타났다.

취약성 중 사회경제적 취약성이 5.8점이었다. 특히 개발·빈곤 지수가 8.4점으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불평등 지수는 6.1점이었다.

취약 그룹 지수는 3.3점이며, 이들의 건강 상태는 3.9점, 식량 안보는 9.4점이었다.

대처능력 부족에 따른 위험을 살펴보면 국가경영(거버넌스) 등 기관 위험지수가 8.5점으로 높았다. 

인프라 위험지수는 3.0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의 미-중 ‘줄타기 외교’?···美 국무부 “중국 도전, 한국 등 동맹과 맞설 것”
한국의 미-중 ‘줄타기 외교’?···美 국무부 “중국 도전, 한국 등 동맹과 맞설 것”
한미연합훈련 8일부터 시작한다…북 반발할 듯
한미연합훈련 8일부터 시작한다…북 반발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