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탈북외교관 “북, 코로나 타격…간부 가족에 쌀 배급 중단”경제적 어려움 가중된 듯
  • 오상현
  • 승인 2020.07.06 00:03
  • 댓글 0

북한이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고위직 간부 가족에게 쌀 배급을 중단할 정도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했다는 탈북 외교관의 증언이 나왔다.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인 고영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은 2일 일본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에서 “평양 중심부에 사는 조선노동당·정부·군의 간부 가족에 대한 쌀 배급이 2~3월을 마지막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간부 본인에 대한 배급은 이어지고 있으나 이를 위해 전시 비축미 시설인 2호 창고를 일부 개방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한은 지금 코로나19로 인해 체제의 내구력이 떨어지고 있다”면서 “북·중 국경 폐쇄가 경제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에 설탕, 화학조미료, 콩기름, 화장지, 밀가루가 부족하며 농장 비료 공급량은 작년의 3분의 1 정도의 상황이라고 들었다며 “(1990년대 겪었던) ‘고난의 행군’이 다시 오는 것이 아니냐는 동요가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최근 대남 공세를 강화한 이유에 대해서는 고 부 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시민의 분노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장 약한 상대인 한국을 때려 간접적으로 미국을 공격하려고 한 것이 아니겠나”라고 표현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져서 내부 불만이 높아지면 북한이 다시 도발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최근 대남 공세 전면에 내세운 것은 김 위원장의 신변에 문제가 생길 경우 후계 구도를 고려한 조치라고 분석했다.

고 전 부원장은 “10살 전후로 추정되는 (김정은 위원장) 아들이 후계자가 될 때까지 적어도 10년은 걸린다”면서 “그때까지 수렴청정을 김여정 부부장에게 맡기려고 한 것이 아니겠냐”고 분석했다. 남측에 대한 군사 행동을 김 위원장이 보류한 이유도 “김여정을 키우면서도 그 권위가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