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대남비난 자제 속 ‘한미워킹그룹’에 불만 내비쳐“남북관계의 족쇄” “南, 남북관계 추진 전면에 나서야”
  • 김영주
  • 승인 2020.07.07 00:03
  • 댓글 0

북한이 최근 직접적인 대남 비난을 자제한 가운데 6일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하기로 결정한 후 노골적인 대남 비난을 삼가면서 선전매체를 통해 간간이 남측의 한미동맹 우선 정책기조를 비판하고 관망하는 흐름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언제까지 치욕과 굴종의 굴레를 쓰려는가’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 정치권과 언론, 시민단체가 한목소리로 한미실무그룹(한미워킹그룹)을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측의 전직 통일부 장관들을 인용하며 “한미실무그룹은 남북관계의 족쇄가 되었다”, “(남측) 정부는 트럼프에게 남북관계를 맡기지 말고 남북관계 추진의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또한 남측의 언론 기사를 인용해 “한미실무그룹의 틀에 빠져 남북선언들을 이행할 수 있는 많은 시간을 그냥 허비한 결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물론 남북관계를 완전히 말아먹게 되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은 지난달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23일)에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보도가 나온 직후 당일 내보냈던 대남비난 기사를 일제히 삭제했다.

또한 전 주민이 접하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들의 대남 비난을 일제히 중단시켰다.

대외선전매체들은 남한 시민단체의 주장을 인용하는 방법을 통해 한미워킹그룹과 남측의 군사행동에 대한 비판을 한두차례 했다.

이는 남측 당국에 대해 미국과 소통하지 말고 북한과 직접적으로 거래하자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