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방역 투쟁에 전국, 전민 나서야”느슨한 분위기 질타하며 기강 잡기
  • 박상준
  • 승인 2020.07.07 00:03
  • 댓글 0

남쪽뿐만 아니라 북쪽도 코로나로 비상인 모양이다.

북한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 방역 사업 재점검에 대해 “정치국 확대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 전당, 전국, 전민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 결정을 철저히 관철하자’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이처럼 밝혔다.

지난 2일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비상방역체계가 느슨해진 것을 질타하고 방역사업 재점검 등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주변국들과 인접 지역에서 악성 전염병의 재감염, 재확산 추이가 지속하고 그 위험성이 해소될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북한 내부적으로도 비상 방역 경계 체계가 흐트러지며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신문은 “위험성이 해소될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조금도 자만하거나 해이해짐이 없이 최대로 각성 경계하여야 한다”며 “지휘와 통제에 절대복종하는 규율을 철저히 세워 개별적 단위와 사람들이 방역사업에 위험을 조성하는 현상들이 절대로 나타나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상방역사업과 당적지도’라는 기사에서는 “일군들 속에서 방심과 방관, 만성화된 현상이 점차 만연되고 비상방역 규율 위반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당조직들이 자기 사업을 심각히 반성하고 비상히 각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북한 내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연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의 인접국인 한국과 중국에 확진자가 수만 명을 헤아리는 상황에서 북한의 확진자가 ‘0’이라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게 지배적 시각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