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북한, 비건 방한일에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어”권정근 외무성 국장, 미북협상 재개 가능성 일축
  • 박상준
  • 승인 2020.07.08 00:02
  • 댓글 0

북한은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하는 7일 미북정상회담의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북한은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남측의 중재역할 의사를 ‘삐치개질’(참견질) 등으로 폄하하고 거부 입장을 거듭 밝혔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다시 한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권 국장은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미북)수뇌회담설’과 관련하여 얼마 전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하여 명백한 입장을 발표하였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고 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또한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면서 협상 재개를 일축했다.

권 국장은 “(최선희 제1부상)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하여서도 언급하였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 데만 습관 되여서인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또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면서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번 메시지는 비건 부장관이 7~9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가운데 미국과 남측을 동시에 겨냥해 낸 것이라 관심이 쏠린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북한을 향해 협상의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미북 접촉 가능성은 높지 않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공무원 사살’ 靑 해명, 北과 엇갈려…의문점 많다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美 인권전문가들 “민간인사살 ,北정권의 절대적인 잔혹성 보여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