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북한·김정은, 국군포로들에게 위자료 지급“…판결 나와북한 민사책임 인정한 최초 판결
  • 오상현
  • 승인 2020.07.09 00:00
  • 댓글 0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6·25 한국전쟁 당시 북한에 끌려가 강제로 노역생활을 했던 국군포로들이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민사소송에서 승소했다.

이번 판결은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피고로 명시해 민사책임을 인정한 최초의 판결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7단독 김영아 판사는 7일 국군포로 한모 씨 등이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원고의 청구를 모두 인용하고 ”피고는 원고들에게 각 2100만원씩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한 씨 등은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북한군의 포로가 돼 정전 후에도 국내로 돌아오지 못하고 내무성 건설대에서 노동력을 착취당했다.

이들은 2000년 북한을 탈출해 국내로 돌아왔으며 2016년 10월 소송을 제기했다.

사단법인 물망초 국군포로송환 위원회는 이날 선고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판결은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우리 법정의 피고가 될 수 있다는 걸 분명히 밝힌 판결“이라면서 ”북한과 김정일, 김정은 등이 우리 국민에게 저지른 불법행위에 대해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이정표적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국군포로 한 씨는 ”성과를 냈다고 생각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도 ”국군포로 문제에 대해 정부가 관심을 가져주지 않아 섭섭하다“고 토로했다.

사단법인 물망초 측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표로 있는 ‘남북경제문화 협력재단’이 법원에 공탁해 둔 약 20억 원에서 원고들에게 해당 금액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 전 비서실장은 2005년 북한과 ‘저작권 사무국’ 협약을 맺고 대한민국이 북한의 조선중앙TV 영상을 비롯해 모든 저작물을 사용할 때 저작권료를 지급하기로 한 바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