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외부칼럼
화성에서 온 인사들
  • News Desk
  • 승인 2020.07.13 00:07
  • 댓글 0

몇몇 정부인사들이 말하는 것을 보면 북한의 핵이 있는데 어떻게 저렇게 태평일까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들에게는 어려운 게 하나도 없고, 걱정할 게 하나도 없습니다. 대한민국 사람이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화성에서 왔다고 이름붙인 이유입니다.

그들에 의하면 북핵도 해결되어가고 있고, 한미동맹도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할까요?

반기문 총장도 진작에 이런 말을 해야지요. 늦은 감이 있습니다."화성에서 온 인사들" 어느 영화의 제목 같지만, 한국의 현실입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Des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