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 사회기강 다잡기…“적, 부르주아 문화로 인민 타락시킨다”사회주의 생활 양식’ 지키기 당부
  • 박상준
  • 승인 2020.07.14 00:00
  • 댓글 0

북한이 체제 내부에 자본주의 사상문화가 스며드는 것을 경계하며 ‘사회주의 생활 양식’을 지킬 것을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사회주의 생활양식은 가장 우월한 생활방식’ 제목의 기사에서 “적대 세력들이 경제적 압살 책동을 강화하는 한편 썩어빠진 부르죠아(부르주아) 문화와 생활 양식을 침투시켜 우리 인민을 변질 타락시키고 사회주의 근간을 흔들려고 발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부르죠아 생활 양식은 사람들을 정신적, 육체적 불구자로 만드는 썩어빠진 생활양식”이라면서 “사회주의 생활양식을 확립하는 것은 문화생활 분야에서 주체성과 민족성을 고수하고 사회주의 본태를 지키기 위한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남의 식이 우리 인민에게 맞지 않는다는 것은 명백하다”며 “사회주의 생활양식 확립을 위한 불바람으로 불건전하고 이색적인 현상과 요소를 쓸어버리고 우리식 사회주의 본태를 고수해나가려는 인민의 신념이 확고하다”고 했다.

이어 평양 문화어와 민족 옷, 민족 음식, 노래와 춤을 즐길수록 사회주의가 굳건해지고 강국을 세울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북한이 자본주의 국가의 ‘부르주아 문화’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우리식 생활문화’를 강조하고 나선 것에는 최근 외래문화 유입이 늘어난 데 대한 경계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북제재 장기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민심이 악화되는 가운데 자력갱생을 통한 정면돌파전을 내세우며, 문화 측면에서도 사회주의 생활양식 확립을 추진하고 사회적 기강 잡기에 나선 것이다.

북한은 지난 5월에도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에서 외래어가 아닌 평양말을 쓰자고 독려했으며, 노동신문에서도 외부의 영화와 노래를 모방하지 말라고 경고한 바 있다.

북한은 최근 제재 장기화로 외환과 실물 시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