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영국 외무부, 北 5년 연속 ‘인권우선국’ 지정“주민 삶 통제했다…지난해 개선 전혀 이뤄지지 않아”
  • 오상현
  • 승인 2020.07.20 00:00
  • 댓글 0
북한 인권 제재 밝히는 영국 외무장관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지난 6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고문과 살인 등이 발생한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기관 2곳에 대한 제재를 밝히고 있다. [영국 의회영상기록소 제공]

영국 정부가 북한을 5년 연속 인권 상황이 열악한 ‘인권 우선국’으로 지정했따.

영국 외무부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비롯해 30개국을 인권우선국으로 분류했다.

인권우선국이란 인권 문제 해결이 무엇보다 시급한 해결과제로 꼽히는 국가를 말한다.

외무부는 2016년 인권우선국 분류를 시작한 이후 5년 연속 북한을 명단에 포함시켰다.

외무부는 “지난해 북한에서는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정권이 무엇을 믿고 무엇을 쓰고, 어디로 여행할 수 있는지 등 주민 삶의 거의 모든 면을 통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북한이 인권 개선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외무부는 “북한 당국이 인권 침해 혐의를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으며 인권 전문가가 입국하는 것도 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9년에 영국이 지속적으로 여러 곳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해왔다”면서 “영국 대사가 평양에서 북한 관계자와 만나서도 인권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영국은 최근 북한의 인권을 이유로 들며 독자제재 대상에 북한을 포함시키기도 했다.

외무부는 지난 6일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할 기관인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이 인권유린과 연관이 있다며 자산동결 및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시켰다.

영국은 북한의 주요 외교 목표국이다. 북한은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당시 미국의 다음 목표가 북한이 되지 않을까 두려움에 떨었다.

이에 북한은 대(對) 영국 외교에 공을 들였고, 외교관계를 수립할 수 있었다. 하지만 북한이 핵 무력을 완성했다고 선포한 2017년 이후 외교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