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美 , 하원 군사위원장 ‘주한미군 감축 반대’ 재확인 “미군 주둔 상호 이익”“미군 주둔 상호 이익”
  • 김영주
  • 승인 2020.07.20 00:01
  • 댓글 0
애덤 스미스 미 하원 군사위원장 (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애덤 스미스 미 하원 군사위원장이 주한미군 감축에 대한 위원회의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한반도의 미군 주둔은 한국에 호의를 베풀기 위한 것이 아니며, 양국의 상호 이익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민주당의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주한미군 주둔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스미스 위원장은 지난 17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새 민주당 네트워크’(NDN) 주최 웨비나에서 “군사위는 주한미군이 한국군과 협력해 북한의 전쟁 개시를 막아 왔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북한이 보다 공격적으로 변하는 것을 막는 데 충분한 억지력을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과) 이런 관계를 유지하고 싶고, 그렇게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미스 위원장의 이런 발언은 한미 양국이 방위비 협상 타결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백악관이 주한미군 감축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의 보도 직후 나왔다.

앞서 지난달 상원과 하원 군사위는 주한미군을 현 수준인 2만8천500명 미만으로 감축하는 데 예산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이 포함된 국방수권법안을 각각 승인 한 바 있다.

스미스 위원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에 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매우 공격적”이었다며, 이에 대한 반대 입장도 재확인 했다.

한국은 이미 상당한 부담을 하고 있고, 주한미군은 양국에 상호 이익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