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국인 43% 주한미군 철수 반대…찬성 27%”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한 트럼프 발언 영향 미친 듯
  • 김영주
  • 승인 2020.07.21 00:01
  • 댓글 0

주한미군 철수를 지지하는 미국인이 27%, 반대는 43%에 달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화당 지지자들의 철수 지지가 높게 나왔는데, 조사 단체는 대폭적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미 중서부 웨스턴 켄터키대학 산하 국제여론연구소(IPOL)의 티머시 리치 교수 연구팀은 17일, 미국인 1천 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4명이 주한미군 철수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리치 교수팀은 웹(mTurk Amazon)을 통해 지난 7일 주한미군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주한미군 철수를 지지한 응답자는 26.8%라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는 두 배가 넘는 55%가 지지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주한미군 철수에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93%, ‘동의하지 않는다’ 29.92% 등 42.85%가 미군 철수에 반대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22.01%는 주한미군 철수에 동의했고, 4.83%는 강하게 동의한다고 밝혀 26.84%가 철수를 지지했다.

응답자의 30.31%는 주한미군 철수 혹은 주둔 지지 여부에 대한 답변을 유보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가 주한미군 철수를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 가운데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한 응답은 강력히 찬성한다는 응답 6.5%를 포함해 32.8%에 달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는 23.9%만이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