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국인 43% 주한미군 철수 반대…찬성 27%”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한 트럼프 발언 영향 미친 듯
  • 김영주
  • 승인 2020.07.21 00:01
  • 댓글 0

주한미군 철수를 지지하는 미국인이 27%, 반대는 43%에 달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화당 지지자들의 철수 지지가 높게 나왔는데, 조사 단체는 대폭적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미 중서부 웨스턴 켄터키대학 산하 국제여론연구소(IPOL)의 티머시 리치 교수 연구팀은 17일, 미국인 1천 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4명이 주한미군 철수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리치 교수팀은 웹(mTurk Amazon)을 통해 지난 7일 주한미군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주한미군 철수를 지지한 응답자는 26.8%라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는 두 배가 넘는 55%가 지지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주한미군 철수에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93%, ‘동의하지 않는다’ 29.92% 등 42.85%가 미군 철수에 반대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22.01%는 주한미군 철수에 동의했고, 4.83%는 강하게 동의한다고 밝혀 26.84%가 철수를 지지했다.

응답자의 30.31%는 주한미군 철수 혹은 주둔 지지 여부에 대한 답변을 유보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가 주한미군 철수를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 가운데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한 응답은 강력히 찬성한다는 응답 6.5%를 포함해 32.8%에 달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는 23.9%만이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